“살려주세요!”

1962년 8월 17일 동독의 18살 청년 페테 페히터가 친구 헬무트 쿨바이크와 함께 탈출을 시도하였다.

둘은 장벽 인근의 목공소 건물 속에 숨어있다가 창문을 통해 ‘죽음의 띠(Death Strip·동독이 만들어놓은 무인지대)’로 뛰어내렸다. 두사람은 ‘죽음의 띠’ 구역을 가로질러 철조망이 설치된 2m 벽을 넘어설 찰나였다. 뒤늦게 알아차린 동독 경비병들이 마구 총을 쏘아댔다.

쿨바이크는 철조망을 통과했지만 페히터는 그만 마지막 순간 엉덩이에 총을 맞고 말았다. 서베를린 시민들은 이 탈출 장면을 목격하고 있었다.

페히터는 동독의 ‘죽음의 띠’ 구역으로 떨어져 “살려달라”고 비명을 질렀다. 그러나 동독 경비병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서독 경찰이 피를 흘리며 울부짖는 페히터에게 붕대를 던졌다. 그러나 거리가 너무 멀었다.
1시간여 동안 아무런 구호조치를 받지못한 페흐터는 출혈과다로 사망했다. 발만 동동 구르며 이 모습을 지켜보던 서독시민들은 시위대를 형성하며 동독 경비병들을 향해 울부짖었다.
“이 살인마들아!”
훗날 동독의 경비대장은 “(페히터의 탈출) 사흘전 동독 병사가 서독연방경찰의 총격을 받은 적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변명했다.
장벽을 지키던 미군도 섣불리 대응할 수 없었다. 무력충돌의 위험 때문이었다. 결국 소년티를 벗지못한 18살 청년은 시민들이 보는 앞에서 비명을 지르며 죽어갔다.

1962년 시사주간지 타임은 페흐터의 죽음을 계기로 베를린 장벽을 ‘치욕의 벽’(Wall of Shame·독일어로 Schandmauer)으로 표현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북한군 병사의 탈출 영상은 55년 전 베를린 장벽에서 총격을 받아 쓰러진 페히터의 사진(사진)을 연상시킨다.
죽을 각오로 뛰는 탈북병사를 향해 바로 뒤에서 수십발의 총격을 가하고 군사분계선을 살짝 침범하고는 화들짝 놀라 도망가는 북한군의 모습….

그리고 그 찰나의 장면을 영상으로 지켜볼수밖에 없는 시민들의 무력감….
어쩌면 그렇게 55년전 베를린 장벽사건과 닮았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피를 흘리며 쓰러진 페히터의 사진 한 장은 수십년동안 베를린 장벽이 초래한 충격을 상징하는 강렬한 이미지로 남았다.

북한군 병사의 탈출 영상 마찬가지일 것이다. 남북분단의 냉엄한 현실과, 무엇보다 북한 정권의 취약한 인권을 증거하는 상징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 경향신문 논설위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이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