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초 경주 야마구치(山口) 의원에서 공중의로 일하고 있던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1908~1993)가 흥미로운 소식을 들었다. 경북 경주 사정동 영묘사 터(현재 사적 제15호 흥륜사지)에서 독특한 와당인 수막새 한 점이 발견됐고, 일본인 골동품상인 구리하라(栗原)에게 넘어갔다는 것이었다. 목조건축에서 지붕의 기왓골 끝에 얹는 수막새의 무늬는 대개가 연꽃인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수막새는 사람의 얼굴이 그려져 있었다. 당시 26살의 청년의사 다나카는 구리하라 가게로 달려가 주저 없이 100원을 주고 구입했다.

‘신라의 미소’로 일컬어진 경주 출토 ‘얼굴무늬 수막새’. 7세기 작품이다. 여인의 웃는 얼굴을 조각한 독특한 와당이다.  |국립경주박뭀관 소장

1934년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조선>과 학술지인 <신라의 고와연구>에 이 수막새가 소개됐다. ‘여자의 웃는 얼굴을 조각한 회백색 기와이며, 신라 와당 중에서도 아직 볼 수 없는 희귀하고 섬세한 문양이 특히 이색적’이라는 내용이었다. 제작시기는 7세기 쯤으로 판단됐다. 사람들은 이 얼굴무늬 수막새를 두고 ‘신라의 미소’라 했다.
그러나 1944년 다나카가 일본으로 돌아가면서 ‘신라의 미소’도 함께 가져갔다. 그렇게 이 기와는 기억 너머로 사라졌다. 그러나 30년이 지난 뒤에도 이 수막새의 존재를 잊지 않았던 이가 있었다. 바로 당시 국립박물관 경주분관장이던 박일훈(재임 1963~73)이었다. 박 관장은 1934년 당시 조선총독부 기관지에 이 와당을 소개했던 오사카 긴타로(大阪金次郞)와 편지를 6~7차례 주고 받았다. “와당의 소재를 찾아달라”는 것이었다. 원로 고고학자인 아리미쓰 교이치(有光敎一·1911~2011)과도 연락했다. 그 결과 기와를 소장한 다나카가 일본 기타큐슈(北九州)에서 야하타니시쿠(八幡西區)병원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얼굴무늬 수막새도 간직하고 있었다.
와당의 행방을 찾아낸 박 관장은 곧 다나카에게 편지를 보냈다. “그 기와는 ‘신라의 미소’라 일컬을만큼 한반도에 있어야 제 가치를 인정받는다. 얼굴무늬 수막새를 기증해달라”는 것이었다. 간곡한 편지에 다나카의 마음이 흔들렸다. 결국 8년이 지난 1972년 10월 다나카가 직접 국립경주박물관을 찾아와 얼굴무늬 수막새를 기증했다.

경북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야외에서 거행하는 불교의식인 영산재에서 사용된 불화다. 1788년(정조 12년) 불화승인 상겸의 주도로 총 22명의 화승이 참여해서 완성한 것이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2일 바로 이 ‘신라의 미소’로 알려진 경주 영묘사터 출토 ‘얼굴무늬 수막새’를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수막새는 추녀나 담장 끝에 기와를 마무리하기 위해 사용된 둥근 형태의 와당이다. 틀로 찍지 않고 손으로 빚은 이 수막새는 왼쪽 하단 일부가 사라졌으나 이마와 두 눈, 오똑한 코, 잔잔한 미소와 두 뺨의 턱선이 조화를 이룬 자연미가 돋보인다. 이 수막새가 발견된 장소는 경주 사정리(사정동)였다. 이곳은 신라 최초의 사찰인 흥륜사가 있었던 곳으로 알려져왔다. 이 수막새도 한동안 흥륜사 출토품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1980년대 들어 이 절터는 흥륜사가 아니라 영묘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묘지사(靈廟之寺)’, 혹은 ‘대영묘사(大令妙寺)’라는 글씨가 새겨진 기와들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영묘사는 선덕여왕(재위 632~647) 때인 635년 창건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묘사는 유명한 선덕여왕의 ‘지기삼사(知幾三事)’ 즉 ‘선덕여왕의 세가지 신비로운 예측’ 중 하나로 알려진 곳이다. 즉 영묘사 옥문지에 겨울인데도 개구리가 모여 우는 것을 본 선덕여왕이 “여근곡에 가면 백제적병이 있을 터이니 가서 죽이라”고 명했다는 것이 ‘지기삼사’ 중 두번째 예측이다. 영묘사에는 또 선덕여왕을 짝사랑하다가 탑을 돌며 불로 변해 죽은 지귀(志鬼)의 일화도 전한다.

‘경선사’명 청동북. 사찰의 일상적인 불교 의례에 사용되는 불교의식구이다. 옆면에 새겨진 명문을 보면 무인년(1218년) 제작한 작품임을 알 수 있다.|문화재청 제공

선덕여왕의 전설이 담긴 이 절의 어느 건물에 얼굴무늬 수막새가 올려져 있었는지도 궁금할 따름이다.
문화재청은 “지금까지 유일하게 알려진 삼국 시대 얼굴무늬 수막새이자 높은 예술적 경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라면서 “신라의 우수한 와당 기술이 집약된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기와가 단독으로 보물로 지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LG 그룹의 로고도 바로 이 ‘얼굴무늬수막새’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화재청은 또 군위 법주사 괘불도,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등 정밀조사를 통해 새롭게 가치가 알려진 괘불도 3건을 역시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괘불도는 영산재, 천도재 등 대규모 야외 불교의식을 위해 제작한 대형 불화다. 1714년(숙종 40년) 화승 9명이 그린 군위 법주사 괘불도는 높이 10m의 비단 16폭에 연꽃을 든 입상의 여래를 중앙에 그려 넣었다. 1750년 제작된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는 비로자나불을 중심에 배치한 오존(五尊) 형식을 취하고 있다.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는 영산재에 사용된 불화이다. 1788년(정조 12년) 총 22명의 화승이 참여해 완성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밖에도 사찰 의례 때 사용된 ‘경선사’명 청동북(삼성문화재단)도 보물 지정예고했다. 이 유물은 13세기 청동북 중 기년명이 있는 보기 드문 사례이자 독특한 제작기법을 보여준다. 또 1398년 제1차 왕자의 난 평정에 공을 세운 중추원부사 장철(1359~1399)에게 발급된 장철 정사공신녹권(천안박물관)도 역시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이 공신녹권은 지금까지 유일하게 확인된 조선 초기 정사공신 녹권이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기간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계획이다. 경향신문 선임기자

 

 

Posted by 이기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