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월 인도-네팔행 기차에서 ‘40대 1’의 격투가 벌어진다.

퇴역 군인(당시 35살)이 총칼로 무장한 떼강도 40명과 활극을 벌인 것이다. 처음엔 그저 푼돈이나 뜯어가는 좀도둑떼이겠거니 하고 참고 지켜보았다.

그러나 강도 두목이 18살 소녀를 부모 앞에서 강간하려고 하자 분연히 일어섰다.

품에서 휘어진 칼 한자루를 뽑아든 퇴역군인은 순식간에 두목을 포함 3명을 죽이고 8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나머지 강도는 줄행랑치고 말았다. 이 퇴역군인은 전설적인 ‘구르카 용병’ 출신이었다.
구르카 용병의 역사는 뿌리깊다.

1816년 영국-네팔 전쟁에서 적군이었던 몽골계 구르카 부족 전사의 용맹을 높이 산 영국이 포로 일부를 동인도회사의 사병으로 편입한 것에서 시작됐다.

넘치는 폐활량 덕분에 지구력이 뛰어나고, 터프하며, 명령에 잘 복종하고, 다른 부대원들과도 식구처럼 지내는게 장점이었다. “비겁자가 되느니 차라리 죽겠다”는 구르칸 용병의 모토는 유명하다.

특히 퇴역군인이 40대1의 격투에서 사용한 칼(쿠크리·사진) 또한 인구에 회자된다. 구르카 용병들은 칼을 뽑았으면 반드시 피맛을 봐야 한다고 믿는다.

만약 적군의 피를 묻히지 못하면 자신의 살이라도 베어 피를 낸 연후에야 칼집에 도로 꽂을 수 있다는 것이다. 1·2차 대전에서만 4만3000명이 전사했을만큼 불굴의 용맹을 떨쳤다.

2차대전 때 영국군 장교가 구르카 용병의 무공을 의심하자 곧바로 적군의 귀를 한가득 담은 바구니를 보여줬다느니, 태평양 전쟁 때 구르카 용병 한 사람이 일본군 참호에서 24명을 전멸시켰다느니, 포틀랜드 전쟁 때 ‘구르카 용병이 쳐들어온다’는 말 한마디에 아르헨티나 군인들이 혼비백산하고 줄행랑 쳤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전설처럼 전해진다.

요즘도 선발시험 자체가 엽기적이라 할만큼 혹독하다.

해마다 200명을 선발하는 영국군의 경우 네팔 고지대 청년 2만8000명 가량이 지원한다. 18~19세 사이가 대부분인 지원자들은 70파운드(32㎏)의 돌멩이를 담은 바구니를 매고 가파른 산길 6㎞를 40분 안에 주파해야 한다. 합격되려면 최소한 30분대는 끊어야 한다.
영국과 인도는 물론 싱가포르에서도 약 1800명 가량의 구르칸 용병이 경찰병력으로 활약하고 있다.

이들이 12일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의 보안·경호작전에 대거 투입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모쪼록 세계평화의 길에 들어설 북미 정상의 발걸음을 지켜주는 이름 그대로 역대 최강의 용병이 되어주기를 바란다. 경향신문 논설위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8.07.03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매년 400명∼6000명을 선발하는 일본군의 경우, 조선인 청년 3000∼30만명이 지원한다. 지원 배율은 7배에서 50배라고 하는 좁은 문이다. 그 안에는, 독립후의 한국에서 국군을 지도하는 입장이 되거나, 정치가 등 한국의 리더가 다수배출되었다.

    • 아베 긴따로 2018.07.05 0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고마워하라구?

    • kimduhan 2018.07.05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사실은 교육해야 합니다.

    • kimduhan 2018.07.17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랑스처럼?

      [출처: 중앙일보] '욱일기 휘날리며' 파리 시내 행진한 일본 자위대 2018.07.15
      http://mnews.joins.com/article/22802610#home

    • kimduhan 2018.07.17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선인 지원병: 일본군이 되고자 했던 조선인들

      조선인 지원병에 대해 수십만 명의 지원자가 몰린 폭발적 응모율이나, 중일전쟁에서 일본군을 따라다닌 수만 명의 조선인들(마약을 팔고 위안소를 경영하고 일본군 첩자일을 하고…)의 사례는 신생 독립국 대한민국이 한시바삐 구축해야 할 내셔널리즘하에서는 결코 알리고 싶지 않은 흑역사에 해당하였다.

      신생 대한민국은 일제 시대를 오직 저항과 수탈이란 두 축으로만 기억하기를 원했으며, 많은 조선인들이 강자인 일본제국의 대외 침략에 편승하고 그 일원이 되어 과실을 누리기를 갈망하였던 기억은 의식적 무의식적으로 억압되었다. 그것은 신생 독립국과 그 구성원들에게는 감당하기 어려운 자기부정적, 정신분열적 기억이었다.

      https://ppss.kr/archives/50722

    • kimduhan 2018.07.17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칼럼의 주제는 식민지의 지원병에서, 일본군의 군인에게 지원해서 용감하게 싸운 조선인도 많았다고 말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본인으로서, 깊은 감사를 표명합니다.

  2. thinktea 2019.12.21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만명 일본군 지원이 당시 조선인구로 가능한 숫자인지 의심스럽네요. 그리고 일본군의 지원군이 적어서 강제로 동경대나 당시 유명대학의 학생들을 강제로 징집했던 역사가 엄연하게 존재하는데, 지원병이 그렇게 많았다면, 굳이 지원병을 거르고 의대생, 법대생들을 장교도 아닌 일반병으로 강제징집을 했을 필요가 있나 싶네요. 일본의 전범국이 아닌 전쟁피해국을 묘사할때 항상 나라를 지키기위해 강제징집을 정당화 했는데, 뭔가 앞뒤가 안 맞지 않나요? 당시 대한제국, 조선에서의 군사학교지원은 일본에 편입하려자고 하기보다 갖은 수탈에서 벗어날 수 있는 몇 안되는 생존 전략의 하나였고, 일부 군신학교생들은 이후 독립군에 가담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