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벌대기단, 굴도리, 겹처마, 팔작지붕, 오량가구…도종환 (문화부)장관님, 뜻을 한번 설명하실 수 있겠습니까.”
5월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 자리에서 청와대 안의 누각(침류각·시유형문화재 103호) 안내판 사진을 화면에 띄웠다. 하여 필자가 ‘오량가구’를 포털사이트에서 찾아보았더니 ‘종단면상에 도리가 5줄로 걸리는 가구형식’이라 했다.
갑자기 멘붕에 빠졌다. 종단면은 무엇이고, 도리는 또 무엇이란 말인가. ‘도리’를 찾아봤다.

청와대 안에 조성된 침류각의 안내판, 어려운 전문용어들로 가득차 있다. 

‘기둥과 기둥 위에 건너 얹어 그 위에 서까래를 놓는 나무’라 했다. ‘오량가구’를 설명하는 그림을 아무리 쳐다봐도 이해불능이었다.
이번에는 ‘세벌대기단’을 찾았다. ‘장대석을 세켜로 쌓아 만든 지반’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굴도리집은 또 무엇인가. ‘둥근 모양의 도리로 꾸민 집’이라 했다. 겹처마는 ‘처마 끝의 서까래 위에 짧은 서까래를 잇대어 달아낸 처마’라 했다.
팔작지붕은 필자가 소개할 능력을 벗어난다. 무슨 우진각지붕이 어떻고, 합각이 어떻고, 맞배지붕이 어떻고 하는 알 수 없는 전문용어의 향연이니까….

이밖에도 침류각 안내판에서 써있는 불발기, 띠살, 교살, 딱지소, 굴도리 밑 장혀…. 필자는 찾다찾다 인내심을 잃고 포기하고 말았다.

국보 309호 달항아리. 원래는 백자대호라는 명칭이었지만 2011년 정감있고 서민적인 이름인 달항아리로 바뀌었다.

문대통령도 이 안내판을 보고 필시 ‘멘붕’에 빠졌으리라. 전문건축용어를 탓하자는 것이 아니다.

문대통령의 언급대로 전통가옥 전공자들에게는 이런 안내판이 관심사일 수 있다. 그러나 시민들이 전문용어를 알아야 할 필요가 있을까.

문 대통령도 “시민이 진짜 원하는 정보 대신, 어려운 건축용어만 잔뜩 담았다”고 꼬집은 것이다.
말이 나온 김에 필자는 새삼 ‘국보’의 명칭을 되돌아봤다. 예컨대 ‘백자 달항아리’(국보 262·309·310호)의 원래 명칭은 ‘백자대호’(白瓷大壺)였다. 무미건조하기 짝이 없는 이름이다.

그러나 해방 이후 화가 김환기(1913~1974)와 미술사학자 최순우(1916~1984) 등이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밤하늘에 둥실 떠있는 보름달 같은 백자라 해서 ‘달항아리’라는 이름을 붙였다.

고미술상이었던 홍기대는 “김환기 화백은 찌그러진 백자 항아리를 좋아했는데, 특히 일제때 마루츠보(圓壺)라 일컬어졌던 항아리를 좋아해서 특별히 ‘달항아리’라 했다”고 전했다.

김환기 화백의 ‘달항아리’(1957년). 김환기 화백과 미술사학자 최순우 선생이 ‘달항아리’라는 이름을 보급시켰다.

김화백은 1949년 <신천지>에 실린 시 ‘이조 항아리’에서 “지평선 위에 항아리가 둥그렇게 앉아있다. 굽이 좁다못해 둥실 떠있다. 둥근 하늘과 둥근 항아리와…”라고 읊었다.

김화백과 평생 교유했던 최순우 선생도 1963년 4월 17일 동아일보에 기고한 글에서 ‘달항아리 예찬론’을 펼친다.
“나는 신변에 놓여있는 이조백자 항아리들을 늘 다정한 애인 같거니 하고 생각해왔더니 오늘 백발이 성성한 어느 노 감상가 한 분이 찾아와서 시원하고 부드럽게 생긴 큰 유백색 달항아리를 어루만져 보고는 혼자 말처럼 ‘잘생긴 며느리 같구나’하고 자못 즐거운 눈치였다.”
달항아리를 일컬어 ‘잘 생긴 며느리’라 표현한 것이 ‘이때부터’였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최순우 역시 “흔히들 백자호니 백자대호니 하지만 우리야 어떻든간에 그냥 달항아리로 부르면 어떠냐”고 했다.
그러나 달항아리 이름은 2000년대 초까지는 학술적이 아니라는 이유로 터부시되었다.
그저 문화인들끼리 흥취를 나누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달항아리처럼 한국적인 아름다움과 정서를 담은 이름이 어디있을까.

2005년 국립고궁박물관의 개관 첫 전시제목이 ‘백자 달항아리전’일만큼 인식이 바뀌었다. 결국 2011년 국보 명칭이 종전의 ‘백자대호’에서 ‘백자 달항아리’로 바뀌었다.
이름 하나 바꾸었을 뿐인데 가장 친근하고 서민적인 이미지의 국보로 거듭나게 된 것이다.
백자항아리 정도는 아니지만 ‘과형병’을 ‘참외모양병’(국보 94호), ‘기린형개향로’를 ‘기린형뚜껑 향로’(국보 65호), ‘표형주자’를 ‘표주박모양 주전자’(국보 116호)로 쉽게 붙인 국보 이름도 있다.

그러나 아직 멀었다.
분황사 모전석탑(30호·벽돌 모양으로 쌓은 돌탑), 철화양류문 통형병(113호·긴 통모양의 병 앞뒤에 붉은 흙으로 버드나무를 그린 청자), 토우장식장경호(195호·흙인형을 붙인 목 긴 항아리) 등의 이름도 알쏭달쏭하다. 혜심고신제서(43호), 청동은입사포류수금문 정병(92호), 계유명전씨아미타불비상(106호), 십칠사고금통요(148-1호) 등은 이름만으로도 숨막힌다.
물론 문화재의 의미를 훼손하지 않고도 쉽게 이름을 붙이기는 쉽지않다.
그러나 말 나온 김에 ‘문화재 명칭은 중학생의 귀에도 쏙쏙 들어와야 한다’는 윤용이 명지대 석좌교수의 언급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겠다. 경향신문 논설위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8.06.11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인은 한자문맹이기 때문에, 점점 쉬운, 초등학생풍의 단어만 늘어나게 된다.

    • 무하마드알리 2018.06.18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미소리 화이팅~~
      아니 내가 일본명을 응원하는구나.. 글타구 쪽발 김두한이를 응원해선 안되갔지 않캈나~~

    • kimduhan 2018.06.18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40년전의 자국의 신문도 읽을 수 없는 대학생이 있는 나라는, 세계에서도 한국뿐입니다.

    • kimduhan 2018.06.19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활 기도와는 무엇입니까?
      구석기인 날조에 대해서는, 영국의 필트다운 인이 유명한데요.

    • kimduhan 2018.06.19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에서도 구석기날조 사건이 있었던 것은 사실입니다만, 한국에서도 세계에서도, 어디서나 고고학의 날조 사건이라고 하는 것은 존재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극우와는 전혀 무관계인, 단순한 고고학자로서의 탈선에 지나지 않습니다.

    • kimduhan 2018.06.19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 국보 274호 사건(http://news.donga.com/East/3/all/20151127/75050392/1)
      은 정말 유명하고, 과학의 세계에서는 ES세포사기의 황우석박사도 유명합니다.
      일본의 과학 세계에서도, STAP세포의 대사건이 있었습니다.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보편적인 사건으로, 극우라든가 그런 것과는 무관계입니다.
      한국의 민족주의 (즉 극우)이라고 관계되는 위서·날조 역사서는 유명한데요. 즉「환단고기」다.

    • kimdhan 2018.06.19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에서도 일상다반사가 아니어요.
      하지만 어느 나라에서도 역사의 날조라고 하는 것은 발생하는 사건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특히 이 21세기에서는, 자국의 민족주의의 발양 때문에가 아니고, 개인의 명예욕을 위해서 발생하는 것입니다.

    • kimduhan 2018.06.20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화나 종교에 근거한 세계정복의 이야기로 세계사는 가득한데요. 한국이 은둔자의 나라로서 세계 정복 등이라고 하는 패기를 한번도 보여주지 않는것만으로.

    • kimduhan 2018.06.20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럽 제국은 그리스도교라고 하는 종교, 신화를 위해서 세계를 정복한 것이고, 이슬람교도도 그런데요. 공산주의라고 하는 종교를 위해서도 희생자가 많이 나오고, 민주주의를 수출한다고 하는 미명으로 미국은 각지를 침략중입니다.

    • kimduhan 2018.06.21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계사의 입문서를 한번 읽어 보는 쪽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안녕히 주무세요.

    • kimduhan 2018.06.21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신이 일본의 건국 신화를 알고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다. 이야기해 보세요. 그리고 한국은 건국 신화의 단군 조선을 지금도 역사적 사실로서 교육하고 있다. 일본의 전전과 같이.

    • kimduhan 2018.06.21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아무 것도 모르는 것 같다.
      나는 한국 신화 알고 있어요.
      그것이 그대로 한국의 역사교과서에 반영되고 있다라고 하는 것도. 그런 나라는 21세기, 세계에서 한국만이다.

    • kimduhan 2018.06.21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단히 황송합니다만, 주요한 부분이외의 수식어(매도어)이 너무 많아서 읽지 않았습니다. 당신도 능력이 있다면, 자신의 주장을 짧게 정리하는 매번력을 해 주세요.

    • kimduhan 2018.06.21 2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이기환기자님의 칼럼은 잘 의미가 이해가 가요. 과연 프로의 문장입니다.

    • kimduhan 2018.06.21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어이외라면 중국어에서 부탁합니다

  2. 무하마드알리 2018.06.20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만해선 글을 안쓰려고 했지만, 가미소리님 여기서 기생하는 기생충하고 말 섞지 마세유~~ 저 자가 노리는게 누군가 걸려들길 바라는 거예유..
    차라리 집에있는 벽보고 얘길 하세유~~

    • 무하마드알리 2018.06.21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드릴려는 말씀은 가미소리님 같은 고매한 분이 저런 예의 발라버린 꼴통 쪽발하고 댓글 나누시다 마음 상하실까 우려돼서 하는 얘기입니다.
      저 자는 벽창우입니다. 눈하나 까딱 안하고 이 바닥에서 누군가 걸려들기만 도사리고 앉아 말도 안되는 비논리로 본인이 합리적이라 설파하는 작자입니다.
      굳이 말을 섞어 저 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는것보다 무관심으로 유령 취급하는게 저자를 다루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 자가 그 이전 팟캐스트에 싸질러 놓은 똥덩어리들을 보고 이미 다른 분들도 저 자의 속내를 다 파악했으리라 봅니다.

      님의 높은 지적 수준을 저런 저급한 녀석에게 시전해 준다는게 너무 아까워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가미소리님 멋지십니다.
      닉네임 작명도 아주 촌철살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