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순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의 단일팀 추진 방침을 들은 세라 머리 감독은 “충격적”이라 했다. 선수들 역시 북한선수들을 ‘다된 밥상에 숟가락 하나 들고 찾아온 밉상 형제’ 쯤으로 여겼다.

북한 선수들 역시 이런 부정적인 시선을 모를리 없었다. 경계의 눈빛이 역력했다.

게다가 훈련과 경기 출전만 ‘함께’ 였고, 숙소와 이동은 ‘따로’ 였으니 실상은 ‘반쪽 단일팀’이라는 우려가 컸다. 그러나 훈련 첫날부터 반전이 일어났다.
머리 감독은 “(남북) 선수들만 남고 관계자 여러분은 모두 나가라”고 쫓아냈다.

외부요소를 배제시키자 선수와 코칭스태프만 남았다. 정치는 사라졌고, 아이스하키만 남았다. 선수들은 자기소개시간으로 잔뜩 얼어있던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머리 감독은 한국 선수들이 그동안 연습해온 작전을 기록한 시스템북을 북한 선수들에게 건네주었다. 남측 선수들은 2~3명씩 북한 선수에게 달려가 시스템북을 설명해주었다. 다음 날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북한팀 김향미 선수가 전날 받은 시스템북을 밤새도록 달달 외워 훈련장에 온 것이다. ‘단일팀’에 한시라도 빨리 녹아들겠다는 북한 선수들의 열성은 감동 그 자체였다.

양승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올림픽 단장은 “단일팀을 둘러싼 모든 근심걱정은 첫날 오리엔테이션부터 눈녹듯 사라졌다”고 전했다. 남측 선수들도 화답했다.

북한식 생일노래를 배워 북한 김향미 선수의 생일파티 때 불러주었다. “딱히 누구의 아이디어가 아니라 그저 잘 챙겨줘야겠다는 마음이었다”(조수지 선수)고 했다. 머리 감독이 엄금한 패스트푸드 아이스크림을 남북 선수들이 몰래 먹으며 깔깔 댔던 일, 경포 해변에 놀러가서 감독을 바다에 빠뜨리려 했던 일 등의 추억을 만들어갔다.

북한 선수들은 강릉에서 맛본 입가심 냉면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평양 옥류관에서 진짜 냉면 대접할 테니 꼭 오라”고 초청하기도 했다. 북한선수들은 단일팀 유니폼에 “다시 만나자”는 글귀를 써주었다. 북한선수들을 이끌고 온 박철호 감독도 머리 감독을 돕는 보조 코치의 역할에 만족했다.

박철호 감독은 “머리가 북한 선수들도 지도해주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머리 감독의 지도스타일에 감명을 받았다.   
32일간의 통일실험을 끝낸 남북한 선수들이 26일 눈물바다를 이루며 헤어졌다.

선수들은 “아프지 마. 꼭 다시 봐야 하니까…”하며 손을 맞잡았다. 그러나 “앞으로 보기 힘들다니 기분이 너무 이상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어쩌면 그렇게 1991년 지바세계탁구선수권대회 때의 장면과 똑같은지 모르겠다. 당시 46일간 한솥밥을 먹고 헤어지던 남북 단일팀 선수들도 ‘우리가 헤어져야 하는 이 기분이 뭐니’하는 복잡한 심경을 토로한 바 있다. 감성이 풍부한 선수들의 여린 마음만 헤집어놓고 다시 기약없는 이별을 강요하는 상황이 27년 만에 재현되는가.

이번마저도 ‘일회성’으로 끝날 수는 없는 일이다. 북한 언니들이 왠지 무서웠다는 단일팀 막내들의 소감이 심금을 울린다. “이제 곁에 없으면 그리울 사람들이에요.” 경향신문 논설위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1 2018.02.26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인이라도, 이번의 COREA팀에는 흥이 깨지기의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젊은 세대. 누가 저 응원단의 응원, 누가 저 스케이트 선수의 방해(일본 선수에의), 누가 저 김일성 (이아니다고 한들) 가면에 대하여 위화감을 가지지 않지요. 기자님 세대나, 586세대와 젊은 세대에서는 전혀 감각이 달라요.
    만들어진 남북미담보다, 일한의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선수가 자연스러운 우정미담쪽이 1억배 감동시켜 주었다. 그러한 일이 분명히 안 대회이었던 것은 아닙니까?

  2. 감동 2018.02.26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 깨진 적 없고 위화감 느낀 적 없이 충분히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좋은 기사 잘 읽고 가려는데 다른 의견을 다수 여론처럼 써놓은 댓글 보고 위화감을 느끼며 흥이 깨지네요. 그보다 윗 댓글분은 어투가 굉장히 이상하신데 혹시 봇이나 매크로인가요? 무슨 십 년 전 구글 번역기만큼이나 문장이 어색하네요.

  3. 최정욱 2018.02.26 1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아시안게임도 올림픽도 늘 단일팀으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스포츠 정신은 올림픽이
    시작된 4000년 전부터 단합과 평화였으니까..

    • kimduhan1 2018.02.26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4000년전? 고대 올림픽이 그렇게 옛부터? 단군신화가 아니기 때문에, 과장도 적당하게 해 주세요.

  4. 최정욱 2018.02.26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내가 잘못 알았네요. 김두한1 씨..
    고대 올림픽은 4000년전이 아니고 3000년전이네요.(http://m.terms.naver.com/entry.nhn?docId=3574351&cid=58906&categoryId=58919)
    '천년'의 과장이니 오류가 심했네요. 인정합니다. 하지만 당신의 많은 댓글들은 명확한 근거없이 주관적인 주장을 강조해서 보는 사람의 기분을 상하게 할때가 굉장히 많습니다. 남의 글 오류를 탓하기전에 자신의 잘못된 댓글 태도를 뒤돌아보시기 바랍니다.

    • kimduhan1 2018.02.26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3000년이라도 과장이라고 생각하지만, 「반만년 역사」의 한국이 위대한 역사로부터 보면 세계의 고대 문명의 역사따위 쓰레기인 것 같은데요.

  5. 얼씨구 2018.02.26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두한1 이분 조사 사용이 참 신기할세...

  6. 김포언니 2018.02.27 0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김두한1. 우리나라 사람 아닌듯.
    조사 사용 넘 이상하네. 수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