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에서 태어나 해남·고창에서 먹이를 먹고, 1200~2800㎞를 날아 타이완과 필리핀에서는 겨울을 나고…. 

전남 영광에서 태어난 천연기념물(제361호) 노랑부리백로가 대체 어느 곳까지 날아가 월동하는지 그 경로를 최초로 확인했다. 

전남 영광 칠산도에서 번식한 노랑부리백로. 겨울나기 코스를 알아보려교 위치추적기를 달았다.

노랑부리백로는 이곳에서 번식한 뒤 1200㎞를 날아 타이완과 필리핀까지 가서 월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지난 5월 전남 영광 칠산도에서 태어난 천연기념물 노랑부리백로(제361호)에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한 결과 전남 해남과 고창 연안 갯벌에서 먹이를 먹고, 겨울을 나려고 타이완과 필리핀으로 이동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연구소는 지난 6월27일 2개체에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한 결과 1개체는 10월29일 해남 갯벌을 떠난 뒤 평균시속 54km 속도로 약 1215km를 비행해 다음날인 30일 타이완(臺灣) 북동쪽 신베이(新北)시 해안습지에 닿았다. 

이번에 최초로 확인한 노랑부리백로의 이동경로,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다른 1개체는 10월30일 전북 고창 연안 갯벌을 출발, 평균시속 51km 속도로 약 1477km를 날아 다음날(31일) 타이완 타이난(臺南) 지역에 도착해 하루 머물렀고, 다시 1340km를 이동해 다음날(11월 2일) 필리핀 산토 토마스 강 하구에 도착했다.

노랑부리백로는 전세계에 2600~3400마리 정도만 생존하고 있고, 그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보호가 절실한 종이다. 200~300마리 정도의 노랑부리백로가 서식하고 있는 영광 칠산도 번식지의 경우 천연기념물 제389호로 지정돼 있다. 그러나 해풍과 3만여 마리에 이르는 괭이갈매기 번식으로 식물이 고사하고 토사가 유실되는 등 자연훼손으로 번식 여건이 계속 열악해지고 있다.

이성경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학예연구사는 “괭이갈매기 배설물에서 나오는 산성 물질 때문에 나무가 말라죽고, 나무가 말라죽기 때문에 토사가 유실되고, 그 때문에 노랑부리백로 서식지가 줄어드는 악순환이 계속된다”고 전했다. 

노랑부리백로의 이동경로 추적은 국내에서 개발된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이동통신 시스템 기반 야생동물 위치추적기(WT-300’)를 이용했다. 이 기기는 태양열 충전방식을 사용해 4시간에 한 번씩 새들의 경로를 알려주고 있다. 이성경 학예사는 “칠산도 출생 노랑부리백로가 겨울을 맞아 이동하는 서식지를 알 수 없어 지금까지는 번식지(칠산도)만을 관리해온 ‘반쪽짜리 보호’였다”면서 “이번에 이동경로를 확인했으니 앞으로는 월동지(타이완과 필리핀)에 대해서도 관리방안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선임기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9.11.15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이 기사는 어디가 "흔적의 역사" 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