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의 군홧발이 찍힌 지도와, 한국군의 초토화 작전으로 불탄 동종…. 국립중앙박물관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테마전(‘6·25 전쟁과 국립박물관-지키고 이어가다’)을 25일부터 9월13일 개최한다. 

6·25전쟁 중 북한군의 군홧발이 여럿 찍힌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요계관방지도’. 해방 이후 경복궁의 각 전각에는 각종 유물들이 진열되어 있었는데, 이때 오가던 북한군에 의해 짓밟힌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물론 아직 코로나 19 확산 우려에 따라 박물관이 휴관중이므로 테마전은 누리집과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전시로 우선 개막된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테마전은 6·25전쟁으로 사라질 위기에 빠진 문화재를 지키고 문화의 맥을 잇고자 했던 국립박물관을 조명하며, 국난 극복과 평화의 교훈을 공유하고자 마련했다”고 밝혔다.

전쟁의 상흔을 보여주듯 출품작 중에는 온전치못한 유물들이 대다수다. 이 가운데 북한군의 군홧발이 여럿 찍힌 ‘요계관방지도’가 눈에 띈다. ‘요계관방지도’는 1706년(숙종 32년) 제작된 군사목적의 관방지도인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은 후대에 모사한 것이다. 규장각에 소장된 원본은 보물 제1542호로 지정됐다. 

1948년 양양 선림원터에서 발견됐다가 오대산 월정사에서 보관했던 동종. 6·25전쟁 때 한국군의 소각명령 때문에 월정사가 소실될 때 이 동종도 불에 탔다. |국립춘천박물관 제공

‘요계관방지도(遼계關防地圖)’는 요동(遼)과 북경(계)까지를 그린 군사지도이다. 그런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에는 6·25전쟁 당시 서울을 점령한 북한군 여럿이 경복궁 전각을 드나들면서 짓밟은 흔적이 역력하다. 해방 이후 경복궁의 작은 전각에는 유물들이 진열되어 있었다. 지도의 백두산 인근 부분을 보면 좌우에 황토색 윤곽이 여럿 눈에 띈다. 강민경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전쟁기념관 등에 문의한 결과 북한군의 군홧발이 분명하다는 해석을 들었다”고 밝혔다. 

6·25전쟁 때 깨어진 청화백자 용 항아리. 일제강점기에 작성된 유물카드에는 붉은 빛이 나는 안료로 용무늬를 그린 ‘채홍염부용문병’으로 기록됐지만 지금은 붉은 무늬가 남아있지 않다.|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출품작 중에는 6·25전쟁 중 소실되어 극히 일부만 남은 강원도 양양 선원사지 동종도 있다. 이 동종은 1948년 양양 선림원지에서 발견됐지만 돌볼 사람이 없어서 오대산 월정사측이 보관하고 있었다. 동종에는 통일신라시대인 804년(애장왕5년) 순응법사가 제작했다는 명문이 새겨져 있었다. 명문에 등장하는 시주자 명단 등을 통해 당시의 관직명과 이두 등을 살펴볼 수도 있었다. 

그런데 전체높이 122㎝, 입지름 68㎝의 위용을 자랑했던 이 동종은 전쟁 중 잿더미가 됐다. 1951년 당시 중공군의 참전으로 후퇴하던 한국군에게 작전지역 내 사찰을 포함함 모든 민간시설물을 소각하라는 명령이 하달됐다. 산속 민가와 사찰이 적의 엄·은폐물 및 보급기지로 활용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1916년 조선총독부 박물관이 확보한 고려시대 유리구슬. 전쟁 중에 5점 가운데 1점만 남고 4점이 사라졌다.|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월정사 측은 적군이 주둔지로 사용하지 않으면 소각하지 않을 것이라 믿고 각 전각의 방구들을 파내고 모든 문짝을 뜯어냈다. 하지만 사찰측의 노력은 헛수고로 끝났다. 천년고찰 월정사는 끝내 한국군의 초토화 작전으로 구층석탑(국보 제48호)를 제외한 모든 구조물이 소실됐다. 동종도 파편만 남기고 녹아버렸다. 

테마전에는 또 5점이 남아있다가 전쟁 중 4점이 사라져버린 고려시대 유리구슬도 출품된다. 전쟁 중 몸통이 사라진채 밑부분만 달랑 남은 ‘청화백자 용 항아리’도 선보인다. 이 백자는 일제강점기의 유물카드에는 붉은 빛이 나는 안료로 용무늬를 그린 ‘채홍염부용문병’으로 기록됐지만 지금은 붉은 무늬가 남아있지 않다.

‘북한군에게 빼앗기지 마라’는 당부를 들은 미군이 고이 간직했던 관음보살상. 1999년 미국에서 돌아왔다.|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제발 북한군에게 빼앗기지 말아달라’는 스님의 부탁을 저버리지 않은 미군 덕에 살아남은 불상(관세음보살상)도 출품된다. 이 관세음보살상은 6·25전쟁에 참전했던 미국병사 찰스 슈미트가 강원도 철원 모 사찰 스님의 신신당부와 함께 받아 간직한 유물이다. 1999년 반환됐다. 고려말 조선초에 제작된 이 불상은 화불(花佛)이 있는 보관을 쓰고 있는 특징을 갖고 있다. 원나라 시대에 유행한 티벳 불교의 영향을 받은 작품이다.   

테마전은 1950년 12월 부산으로 옮긴 국립박물관이 피란지에서도 한국문화를 지키고 이어가기 위해 벌인 노력을 조명한다. 국립박물관의 이전을 승인한 당시 문교부장관의 허가서, 부산 박물관 임시청사의 내부 평면도, 1953년 국립박물관이 발굴했던 경주 금척리 고분·노서리 138호분 출토 토기들이 전시된다. 경향신문 선임기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20.06.24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군만 아니라 한국군도 한민족의 귀중한 문화재를 파괴했군요.조선 총독부가 문화재 지정한 문화재를...조선 시대에는 고려의 불교 문화재가 대량으로 파괴하고... 그런데도 현대 한국인은 "한국 문화재가 적은 것은 모두 일제의 책임"이라고 의심 없는 것이 유감입니다.

  2. Abe 2020.06.24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념과 종교의 갈등이 문화유산을 파괴한건 잘못된 일... 타국을 강제 점령하여 그 나라의 유물을 도굴하고, 수탈하고, 반출하고 기능공들을 납치하는 것은
    범죄행위...

    • kimduhan 2020.06.25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일본에 전혀 죄가 없다고 주장한 것은 없습니다일본도 나쁜 짓을 했습니다.그러나 나쁜 일을 한 것은 일본만의 것은 아닌데 현대 한국인은 Abe씨처럼 "반 만년 우리 나라 역사상 일본만 원조의 원조, 유일한 악!"이라고 믿는 것은 웃기는 것입니다.

    • Abe 2020.06.26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일본인에 대한 호불호가 별로 없지요.
      그러나 우리의 역사와 현실의 세계에서 대한민국을 폄훼하고 해악을 끼치는 왜구들은 경멸하지요. 군국주의의 잔재를 신봉하며 죄과를 부정하고,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호도하며, 경제력의 우위를 무기로 우리에게 굴종을 강요하는 천박한 왜구들 말이지요..

      우리민족의 최대 비극인 분단에 대한 원죄는 나몰라하면서, 남과 북 그리고 미국의 관계개선을 적극적으로 방해하는 저열한 왜구들 말이지요...

    • kimduhan 2020.06.26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를 정확히 알고 일본을 비판하는 것이라면 괜찮습니다.그러나 순종이 창경원 개방을 추진한 것도 모르고 오히려 반대했다고 오해하고 일본을 비난한다.그런 사례가 너무 많기 때문에 비판하고 있습니다.그것은 한국인이 역사를 제대로 모르는 것, 스스로 조사하는 능력이 없는 것이 큰 원인입니다.

    • Abe 2020.06.26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든 역사를 다 외우고 다닐수는 없지...
      하지만 작의적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호도하는 왜구들의 행태는 경멸의 대상이지요...

      군함도 관련하여 작금에 일어나는 사태만 보아도 왜구들의 간악함은 다시 증명되었지요...

    • kimduhan 2020.06.26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를 몰라도 되므로 발언하기 전에 자세히 살펴보면 되는데 한자를 모르는 한국인은 인터넷상의 유언을 그대로 믿고 만다.

    • Abe 2020.06.2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인은 역사를 모른다고 왜구들은 새로운 사기를 치고있다. 우리는 역사는 알지만 왜구들이 뇌피셜로 재창작한 역사는 모른다.

    • kimduhan 2020.06.26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기?제가 사용하는 것은 한국 측 사료와 논문이에요.그것을 사기라고 한다면 한국인이 사기입니다.

    • Abe 2020.06.26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인은 역사를 모른다고 왜구들은 새로운 사기를 치고있다."

      이글의 뜻을 모르시나봐요??

    • kimduhan 2020.06.26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기가 아닌 사실이니까요.당신도 순종이 창경궁 동물원 반대했다고 거짓말을 믿었다.사실은 추진하고 있었기 때문에, 완전히 정반대이다.

    • Abe 2020.06.26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순종이 창덕궁 파괴를 반대했다고 했지...

      사기를 사실로 우기는게 왜구의 종특이지요...

      왜국에 유행했던 페스트를 조선에 유행했다고 사기쳤고, kimduhan의 사기는 다 모으면 사기 백화점 되겠네...

    • kimduhan 2020.06.26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순종이 반대하고 있었다는 ‘근거‘가 없네요.자료를 ‘소스’를 곁들이고제시하세요.

    • Abe 2020.06.26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페스트 사기의 근거를 제시하면 알려드리지요...

  3. 재홍 2020.06.25 1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구 한 마리가 불로그를 쓰레기장으로 만들고 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