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키=5촌(152㎝), 신분=평민, 죄명=보안법 위반 소요, 형기=징역 3년, 전과=초범, 직업=정동여자고등보통학교 생도….’

일제가 충남 아우내 장터 시위를 주도한 뒤 붙잡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유관순 열사(1902~1920년)의 출생연월일과 출생지, 주소, 신장은 물론 활동, 죄명, 형기까지 기록한 신상카드이다.

유관순 열사의 신상카드. 키와 신분 등 신상은 물론 죄명과 형기까지 기록해놓았다.|국사편찬위원회 

카드는 낱장의 종이재질로 가로 15㎝, 세로 10㎝이다. 가장 기분 나쁜 것은 독립투사의 상반신을 정면과 측면 사진으로 찍었다는 것이다. 지독한 문초를 받은 뒤 찍혔으니 좋은 사진일 리 없다.
유관순 열사 뿐이 아니다. 1910~45년 사이 작성된 신상카드 연번이 6만5193번까지 기재되어 있다. 일제가 6만명이 넘는 인사를 투옥하거나 감시대상으로 삼았다는 뜻이다. 지금까지 보존된 수형카드는 6259장이다. 중복인물을 제외하면 모두 4858명의 카드나 남아있는 셈이다.
문화재청은 7일 바로 이들의 신상카드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국사편찬위원회가 소장한 ‘일제 주요감시대상 인물카드’는 일제가 한반도를 강제 병합한 1910년부터 1940년대까지 경찰과 형을 집행하는 기관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는 유관순 열사 외에도 안창호·이봉창·윤봉길·한용운·김마리아 등 일제에 저항한 많은 독립운동가에 관한 카드가 있다. 안창호 선생의 카드는 4장이나 된다. 1925년 제작된 수배용카드와 1932년 상하이(上海)에서 체포되어 수감되었을 때의 카드, 병보석으로 출감했다가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다시 체포된 1937년 카드, 서거한 후인 1939년 작성된 카드 등이다. 1925년에 비해 갈수록 수척해진 선생의 얼굴을 볼 수 있다. 이밖에도 양복을 말쑥하게 차려입고 거사의 의지를 다진 이봉창·윤봉길 의사의 사진이 담긴 카드도 남아있다.
또 의열단원 곽재기의 카드는 다소 이채롭다. 카드에 ‘사진은 정의소의 것을 보라’고 되어 있다. 정이소의 카드를 찾아보면 김원봉·곽재기·강세우·김기득·이성우·정이소·김익상 등 초창기 의열단 멤버의 단체사진이 붙어있다. 이들이 의열단 결성 초기인  1920년 3월부터 5월초 사이에 상하이 프랑스 조계에서 찍은 것으로 보인다. 이 한 장의 사진은 1920년대 의열단원의 모습을 확인하는데 중요한 근거가 된다.
문화재청은 “카드에 부착된 인물사진 중에는 희귀한 자료가 많다”며 “당대 민족운동과 독립운동을 조사하는 데 도움이 되는 믿을 수 있는 사료”라고 평가했다.

신상카드에 실린 김원봉 등 초기의열단원의 단체사진.

이 신상카드와 함께 ‘완도 소안면 구 당사도 등대’와 ‘윤봉춘 일기’도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당사도는 보길도와 소안도 중간에 있는 작은 섬이다. 등대가 건립된 1909년 소안도 주민과 의병이 항일 의거를 일으켰다. 당시 항일운동은 소안도와 신지도로 퍼졌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다.
윤봉춘 일기는 함경북도 회령 출신 배우이자 영화감독으로 항일운동에 가담해 두 차례 옥고를 치른 윤봉춘(1902∼1975)이 1935~1937년 사이 기록한 글이다. 3책으로 구성된 이 자료에는 일제강점기 영화계와 영화인에 관한 이야기, 영화 제작기구와 체계, 제작비, 흥행 실적에 관한 내용과 윤봉춘이 영화인으로서 독자적이고 주체적인 사고를 지키려는 의지를 내비친 글이 담겼다.
이미 지난 6월 등록문화재로 예고한 ‘도산 안창호 일기’(등록문화재 제721호)와 ‘관동창의록’(등록문화재 제722호)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도산 안창호 일기는 안창호(1878∼1938)가 1919년 3·1 운동 이후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임시정부 내무총장 겸 국무총리 대리를 지낼 당시 활동상을 담은 일기 3책이다. 문화재청은 “안창호 선생이 일기를 직접 쓰지는 않은 듯하지만 임시정부 초창기 활동과 조직 운영, 참여 인사 면모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사료”라고 강조했다.
독립기념관이 소장한 관동창의록은 의병 항쟁사 측면에서 귀중한 자료다.
강원도 강릉을 중심으로 함경도와 경상도에서도 활동한 의병장 민용호(1869∼1922)가 경기도 여주에서 의병을 일으킨 뒤 중국으로 망명할 때까지 펼친 항전 사실을 기록한 일기와 서한 2책으로 구성됐다.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8.08.07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사편찬위원회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충청남도 조사부, 柳寬順을 고문한 鄭春永을 체포
    1949년 08월 08일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충청남도 조사부, 柳寬順을 고문한 鄭春永을 체포
    박두한 공소시효기간을 앞두고 반민족행위자에 대한 정기의 철추는 이제 바야흐로 총결산기를 상징케 하는 가운데 자못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데 작 8일의 도반민특위에서는 또다시 서천군 장항에 적을 두고 여관업을 경영하고 있는 정춘영(55)을 인치 취조중에 있는데 이는 왜정때 일군 헌병보조원으로서 순국 처녀 유관순양이 기미만세운동에서 활약하던 것을 직접 체포 수감하고 잔인한 고문을 하였다는 혐의로써 방금 준엄한 취조를 받고 있다 한다.
    http://db.history.go.kr/item/level.do?levelId=dh_013_1949_08_08_0080

    • kimduhan 2018.08.14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안부 문제도 같아서, 일본은 큰 책임이 있고, 한국인에게도 책임의 일단이 있다.
      일본을 면죄 하고 싶은 것이 아니고, 한국인은 한국을 정의 100%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하는 것을 알리고 싶은 것 만큼입니다.
      현대한국인 100명 안에서, 유관순 고문 실행범이나 민비 살해 실행범이 한국인이었다라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은 1명도 없을 것이다. 1명정도 있을 것인가? 어쨌든 한국의 역사교과서에서는 절처하게 은폐되고 있는 부분이다.

    • kimduhan 2018.08.21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인 박선, 이주회, 윤석우 등의 모반사건에 대한 판결 선고문국역원문 .

      고종실록 33권, 고종 32년 11월 14일 경술 2번째기사 1895년 대한 개국(開國) 505년

      판결 선고문(判決宣告文)

      【피고인 박선(朴銑), 이주회(李周會), 윤석우(尹錫禹) 등의 모반 사건에 대하여 검사(檢事)의 공소(公訴)에 의하여 심리하였다. 피고 박선은 본래 머리를 깎고 양복 차림을 하고는 일본 사람이라고 거짓말하여 행색이 수상하였다. 개국(開國) 504년 8월 20일 새벽에 일어난 사변 때에 피고가 일본 사람과 함께 반란 무리들 속에 섞여 광화문(光化門)으로 돌입할 때 홍계훈(洪啓薰)이 문을 막고 역적이라고 소리치자 검(劍)으로 그의 팔을 치고는 곧바로 전각(殿閣)의 방실(房室)에 이르러 왕후(王后)의 처소에 달려들었다. 손으로 달비채를 휘어잡고 마루 끝까지 끌고 가서는 검으로 가슴을 찌른 후에 검은 빛깔의 천으로 말아서 석유를 붓고는 불태워버렸다. 이렇게 시역(弑逆)한 절차를 손으로 형용하는 것이 뚜렷하다는 김소사(金召史)의 고발에 의하여 피고를 잡아다 신문했더니, 피고는 줄곧 거부하였지만 궁중 인원들의 많은 눈을 가리기 어렵고 증인들이 분명하게 단언(斷言)하였다. 피고 이주회는 이해 8월 20일 새벽에 일어난 사변 때에 영추문(迎秋門)으로 들어와 장안당(長安堂)에 곧바로 이르러서는 왕태자 전하(王太子殿下)와 왕태자비 전하(王太子妃殿下)를 보호하고 즉시 물러나갔다고 한다. 그러나 피고의 첫 공술에서 총소리가 대궐 안에서 일어나는 것을 갑자기 듣고 평상시의 옷차림으로 광화문으로 향하니 굳게 닫혔으므로 영추문으로 옮겨가서 들어갔는데, 병정(兵丁)의 파수가 적연(寂然)하고 여러 합문(閤門)에도 단속이 전혀 없었다고 하였다. 그런데 그날 변란의 원인을 깊이 따져보건대 소동을 일으킨 무리들의 일처리와 계획을 한 것이 이처럼 허술하였다는 것은 이치에 닿지 않는 말이다. 두 번째 공술에서는 대궐 안으로 돌입할 때 신거문(辰居門)에 이르니 무예 별감(武藝別監) 10여 명이 변란을 일으킨 군사들의 핍박을 당하여 늘어선 총구멍 아래에서 위험에 처한 것을 마침 보고는 고함을 치면서 손을 흔들었더니 그들이 무예 별감들을 즉시 놓아주고 다른 곳으로 흩어져 달아났다고 하였다. 그런데 저 무리들이 마구 날뛰는 그 마당에서 피고에게 무슨 재주가 있어서 한 번의 손짓과 한 번의 호령으로 흉악한 무리들을 이처럼 쉽사리 막아낼 수 있었겠는가? 그 이유를 따져보면 흉악한 무리와 결탁된 진상을 가릴 수 없는 것이다. 세 번째 공술에서는 흉악한 무리들이 피고의 호령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흩어져 간 것은 일이 공교롭게 꼬여서 공모한 흔적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으니 이것은 바로 자신의 목숨이 끊어질 때라고 자복하였다. 피고 윤석우는 이해 8월 20일 오전 4시에 대대장(大隊長) 이두황(李斗璜)과 중대장(中大將) 이범래(李範來), 남만리(南萬里)의 야간 훈련을 하라는 명령을 받들어 거느리고 있는 군사를 이끌고 동별영(東別營)으로 출발하여 태화궁(太和宮)에 가서 지키다가 춘생문(春生門)으로 들어가서 강녕전(康寧殿) 뜰에 이르러 병정을 각 곳에 파견해 보내고는 광화문(光化門)과 건춘문(建春門)을 순찰하던 중 녹산(鹿山) 아래에 이르자 시체 하나가 불타는 것을 보고 하사(下士) 이만성(李萬成)에게 자세히 물었더니 나인(內人)의 시체를 태운다고 하였다. 그런데 그 이튿날인 21일에 궁중에서 떠도는 말을 듣건대 그날 밤 변란 때 중궁 폐하가 옮겨갈 겨를이 없었고 궁녀 중에도 피해당한 자가 없는 것으로 보아 녹산의 연기 나던 곳은 결국 구의산(九疑山)이라고 하였다. 그래서 그날 밤에 대대장 우범선(禹範善)과 이두황(李斗璜)에게 청하고 불타다 남은 시체에서 하체만 거두어서 오운각(五雲閣) 서쪽 봉우리 아래에 몰래 묻어버렸다고 하였다. 피고가 그날 밤에 군사를 이끌고 대궐로 들어간 것이 비록 장수의 명령대로 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진상이 여러 가지로 의심스러울 뿐더러 녹산 아래의 시체를 피고가 이미 충분히 알고 있었으니 더없이 중하고 존엄한 시체에 거리낌 없이 손을 대어 제멋대로 움직인 것은 스스로 크게 공경스럽지 못한 죄를 지은 것이다. 이상 피고들의 범죄 사실은 피고들의 각각의 공술과 김소사의 고발, 대질(對質) 공술, 이갑순(李甲淳)·김명제(金明濟)·이민굉(李敏宏)의 공술을 증거로 하여 의심할 바 없이 확실하다. 그러므로 이것을 모반에 관한 법조문에 적용시켜 피고 박선, 이주회, 윤석우를 모두 교형(絞刑)에 처한다.】

    • kimduhan 2018.08.21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 민비 암살에 일본이 관련되지 않고 있다니, 일회도 말한 적은 없습니다.
      조선 왕조 내부에, 대원군과 민비의 권력투쟁이 있어, 민비를 죽이고 싶다고 기원하는 세력이 있었던 것은 사실입니다만, 그것을 실행시키기 위한 계획을 만들고, 주도한 것은 일본입니다.
      조선인의 실행범이 있었다고 한들, 일본인의 실행범도 있었습니다.
      얼마정도 민비가 악녀라도, 타국의 왕비를 암살하는 것은 최대의 말로 욕을 퍼부어져야 할 죄악입니다.
      죄송했습니다.

    • kimduhan 2018.08.21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의 역사교과서에서의, 민비 암살의 기술입니다.
      은폐, 왜곡, 미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산천출판사상설 일본사 B
      문부 과학성 검정완료 2013년3월5일 발행

      청일 전쟁 개전의 직접의 계기가 된 일본군의 왕궁점거로 성립한 대원군의 친일정권은, 삼국 간섭후, 머지않아 민비들의 친러파에 쓰러뜨려졌다. 일본의 공사 미우라梧누각은 대원군을 다시 옹립하자고 공사관수비병에게 왕궁을 점거시켜, 민비 살해 사건을 일으켰다. 왕비를 살해된 국왕량 종은 러시아 공관에 달아나, 친러정권이 성립했다. (p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