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이거 ‘답(畓)’자네.” 지난 6일 경북 경산 소월리에서 사람 얼굴 모양 토기와 함께 출토된 목간을 판독하던 전문가들의 눈이 빛났다. 이 목간은 마을(谷)에 쌓은 제방(둑·堤) 덕분에 혜택을 본 주민들에게 이른바 이익분담금을 할당하면서 토지 단위인 ‘결(結)과 부(負)’를 기준으로 삼은 내용으로 얼개가 읽혔다.

통일신라 시대의 공문서인 촌락문서에 보이는 답(畓)자. 촌락문서에는 ‘전답’이라는 표현이 많다.

그런데 94자에 달하는 글자를 한자한자 읽으면서 특히 눈에 밟힌 것이 있었으니 바로 논을 뜻하는 ‘답(畓)’자였다. 김재홍 국민대 교수 말마따나 이 ‘답’자는 중국에도 없고, 심지어 인근 백제에서도 쓰이지 않던 신라 고유의 글자이기 때문이다. 답(畓)은 글자 형태가 보여주듯 물 수(水)자와 밭 전(田)자를 합한 글자다. 말하자면 요즘의 인터넷 줄임말인 ‘갑분싸’니 ‘소확행’이니 ‘비담(비주얼 담당)’을 연상케하는 1500년전 신라인 특유의 줄임 신조어(답·畓)를 발견한 것이다.

주보돈 경북대 명예교수는 “‘답’자가 경남 창녕 진흥왕척경비(국보 제33호)에서 처음 보인 글자”라 소개했다. 창녕 진흥왕척경비는 신라가 창녕 지역을 점령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561년(진흥왕 22년) 세운 비석이다. 그런데 비석 가운데 진흥왕이 점령지를 다스리는 내용과 이와 관련된 사람들을 열거하면서 ‘해주백전답(海州白田畓)’이라고 기록했다. 밭과 논을 구별지어 전답(田畓)으로 표시한 것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가장 오래된 ‘답(畓)’자다.

백제 복암리에서 확인된 7세기 백제 목간에서는 논을 ‘수전(水田)’이라 표현했다. 신라인들은 ‘수전(水田)’이라는 두 글자 대신 ‘답(畓)’이라는 줄임단어를 즐겨썼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소월리 목간을 검토한 연구자들은 바로 이 ‘답’자 때문이라도 목간의 연대를 대체로 ‘6세기 중반 이후’로 보고 있다. 그런데 신라 바로 옆 나라인 백제의 경우 7세기까지도 논을 가리킬 때 ‘수전(水田)’이라는 중국 단어를 쓰고 있었다는 것이 흥미롭다. 예컨대 7세기대 유구인 나주 복암리 3호분 인근 구덩이에서 확인된 목간을 보면 “경(涇·지명)의 수전(水田·논) 2형(면적 단위)에서 72석을 수확했다”는 내용이 있다. 지금까지의 발굴자료로 봐서는 백제가 답(畓)이 아니라 수전(水田)이라는 단어를 썼음을 알 수 있다.

반면 신라는 수(水)와 전(田)을 합쳐 ‘답(畓)’이라는 한글자로 줄였다. 7세기 이후 신라중앙정부가 4개 지방의 촌명과 촌역, 가구와 인구, 우마, 토지, 수목 등의 현황과 변동 등을 촌 단위로 기록한 일종의 촌적(村籍)인 신라촌락문서(일본 쇼소인·正倉院)에도 ‘답’자가 여러차례 등장한다. 논 몇 결(結), 밭 몇 부(負)라 하면서 ‘합(合)해서 논(畓) 71결 67부, 밭(田) 77결 19부’라는 등으로 표기한 것이다.

답(畓)자는 561년(진흥왕 22년) 창녕에 세운 척경비에 ‘전답(田畓)’으로 표기된다. 논을 두 글자인 ‘수전’ 대신 답(畓)으로 줄여 논밭을 ‘전답’으로 표현했다

이용현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신라인들이 밭과 논을 표기하면서 밭은 전(田)으로 했고 논은 두글자인 ‘수전(水田)’ 대신 한 글자로 줄인 ‘답(畓)’으로 표기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비단 답(畓) 자 뿐이 아니다. 신라문서를 보면 유난히 한글자로 줄여 표현한 예가 눈에 띈다. 관직명이나 숫자처럼 많이 쓰는 표현을 줄여 기록한 것이다. 김재홍 교수는 “단적인 예로 8세기대 통일신라시대 비석인 사천신라비를 보면 상대등(上大等·최고관등·국무총리)을 쓰면서 ‘상(上)’자는 정자로 쓰고 ‘대등(大等)’은 ‘大 밑에 木’라는 한 글자로 표기했다”고 밝혔다. 이용현 학예사는 “591년(진평왕 13년) 경주 남산의 신성을 쌓을 때 전국에서 일꾼을 동원하고 이를 기념하여 새긴 남산신성비(제4비)를 보면 ‘일벌(一伐·지방 관직 중 8번째)’을 쓰면서 ‘一자 밑에 伐’자를 마치 한 글자처럼 표기했다”고 전했다. 일척(一尺·지방관직 중 9번째)과 시월(十月), 주인(主人) 등 많이 쓰이는 단어 역시 마찬가지다.

591년 건립된 남산 신성비에 등장하는 일벌(一伐)과 일척(一尺). 마치 한 글자처럼 보이게 한 일(一)자 밑에 벌(伐)자와 척(尺)자를 썼다. 

김재홍 교수는 “성질 급한 어떤 인물이 먼저 쓴 것을 다른 이들도 따라 하다보니 정식 글자가 되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용현 학예사는 6세기 소월리 목간과 7세기 이후(695~875년설 등 다양한 학설이 있다)의 신라촌락문서를 비교했더니 “단적인 예로 결(結)자의 서체가 똑같았다”면서 “소월리 목간과 신라촌락문서가 ‘관공서가 인정한 일정한 서체에 따라 쓰여진 공문서’였다는 사실을 일러준다”고 해석했다. ‘수전(水田)의 줄임말인 ‘답’자가 이미 6세기부터 공문서에 쓰였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경향신문 선임기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9.12.11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0년 선조들이 사용하고 온 한자를 민족 주의 차원에서 간단하게 폐기한 한국에서는 완전한 문화 단절 상태네요. 50년 전 자국의 신문도 제대로 못 읽는 나라가 어디 있을까?한국 정도죠.그래서 100년 전의 한자만 시대의 역사 인식에서 일본과 논쟁하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 Abe 2019.12.11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국이 간자를 쓰는 이유가 답이겠네요
      아직도 표의문자를 쓰는 미개한 나라중에 일본도 포함되어 있지요?
      우리는 한자문화권에 있어도 독창적이고 과학적인 한글을 만들고 써왔지요... 유럽 열강들도 라틴어는 학문적으로만, 아니면 해리포터 마술사들의 주문에만 쓰이지요..

      제발 유치한 얘기들은 하지 맙시다..

    • kimduhan 2019.12.11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자를 사용하지 않고 학술 논문을 쓸 수 있습니까?실제로 이 칼럼으로 한자가 충분하게 사용되고 있다.

    • Abe 2019.12.11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한자 하나도 안쓰고 학위논문, 컨퍼런스 세미나 다 했는데요... 이 칼럼은 주제가 역사니까요.. 옛날얘기... 그래도 한국사람은 다 이해하지요.. 신기하지요? 그게 한글의 위대함이지요...

    • kimduhan 2019.12.11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당신의 의견은 근거가 부족하고 감정 만 가득하네요.

    • Abe 2019.12.13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적 사실 선후 연도까지 사기질 치다가 걸리니 더이상 할말이 없지요? 비열한 일본 아자씨?

    • 새천년 2019.12.1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kimduhan님이 쓰신 "2000년 선조들이 사용~일본과 논쟁하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라는 글에서 쓰신 글은 무슨 말인지 읽어 알 수 있으나 문법이 난해하고 선후 관계가 맞지 않아 정확히 무슨 말을 하려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글을 알아보고 못 알아보고는 그 글자의 모양보다는 그 글의 문맥과 논리라고 봅니다.

    • 새천년 2019.12.13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자를 사용하지 않고 학술 논문을 쓸 수 있느냐... 물론 쓸 수 있습니다.
      가령 "一例로" 라는 말대신 "예를 들면"이라고 써도 다 알아듣고 "典範"이라는 말 대신 "본보기가 될 사례"라고 쓰면 다 알아듣습니다. 인테넷 댓글 중 한국인이 한자를 섞어 쓰는 댓글은 거의 볼 수 없지만, 그 사람이 무슨 말을 하는지-한자를 쓰지 않고 한글로 한자어를 사용했다고 해서- 못 알아보는 일은 없습니다.
      한글전용은 한자어를 한자가 아닌 한글로만 적는다는 것이지 일상이 된 한자어 자체를 폐기하고 고유 우리 말을 사용하자는 주장은 아니니다.
      제가 이 글에 한자를 쓰지 않아 제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볼 수 없습니까?

  2. Abe 2019.12.12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당신의 정체를 모르고 오래전에 썼던 글인데
    아마 답이 될거요....

    Kimduhan 센세이,
    저는 오래전 일본 군국주의의 죄악을 귀하에게 문책하고 싶지않고, 아마도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현재의 일본인에게 복수의 칼날을 갈고있지는 않을 것이오.

    다만 역사가 알려주듯이 일본의 지배세력이 극우주의와 지역패권주의의 망령에 사로잡힐때 비극이 탄생해 왔다는 사실을 경계하는 것이오.

    사과와 용서는 근원 요인에 기인했는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수긍했는지가 핵심일 것이오. 작금의
    아베신조 정권이 추구하는 정책의 방향성과 역사인식은 불행했던 양국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자 노력했던 양국의 선량한 양심들을 파괴하고있을 뿐이지요.

    토스도엡스키의 죄와벌 그리고 밀양이라는 한국 영화를 한번 보시고 화해와 용서에 대하여 사색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 kimduhan 2019.12.12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몇번이나 지적의 반복이지만, 한국인은 일본인을 용서하는 것은있을 수없는 것입니다. 얼마나 사과해도 소용 없다. 한국이 일본을 GDP 규모 초월하여 국제 사회에서의 지위가 중요한지 한번 일본과 전쟁을 승리하고 일본을 식민지로하는 경험을 맛보지 않으면 무리입니다. 왜냐하면 이것은 모든면에서 일본보다 작은 나라 인 한국인이 일본에 우위를 느낄 수있는 '도덕적 우위'의 근원 이니까.

    • Abe 2019.12.12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카모토 료마가 위대한것은 탈번을 했다는 거지요
      말로만 시부리지 않고 목숨를 걸고 올바름을 추구 했다는거...

      지금의 일본은 퇴보하고 역사의 반동을 지향하고 있다는걸 직시하세요... 또다시 힌국을 제물로 삼으려고 하지만 이번에는 않될 듯..

    • kimduhan 2019.12.12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의 소원은 독립에 대한 증거를 냈으니, 인정은 인정합니다. 당당하십시오. 사카모토 료마처럼.

    • Abe 2019.12.12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의 소원.... 다시보세요 내가 답글 달아놨어요
      역사좀 안다는 사람이 연도 선후도 몰라요?

    • kimduhan 2019.12.12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립’이라는 말은 영어 ‘independence’의 번역어이다. 로저 스크러턴(Roger Scruton)의 《정치사상사전(The Palgrave Macmillan Dictionary of Political Thought)》은 독립을 ‘다른 국가들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으면서 자신의 영토에서 정부의 권리들을 행사하는 국가의 능력으로서 이것은 국제법에서 국가가 하나의 별개의 법적 인간으로 인정되는 데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이 사전은 ‘독립은 다른 어떤 국가도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그런 법적 권리를 소유하고 있는 국가의 내부 문제들에 간섭할 법적 권리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의미를 포함한다’고 덧붙이고 있다. 따라서 정치학적으로도 ‘독립’은 주권을 행사하는 국가 정부의 존재를 전제로 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독립운동이란 다른 나라의 지배에서 벗어나 (해방) 자기 나라를 세우는 (건국) 운동이다. 그러니까 독립운동의 두 목적은 ‘해방’과 ‘건국’이다. 이렇게 볼 때 조선인의 독립운동사는 1910년 8월에 시작하여 1948년 8월 또는 9월에 막을 내렸다. 1945년 8월까지가 독립운동의 전반전(前半戰)이라면 그때부터 1948년 8월까지는 독립운동의 후반전(後半戰)이다. 전자(前者)가 예선전이라면 후자(後者)는 결승전이다. 독립운동의 충(忠)과 역(逆)이 그제야 판연(判然)해졌기 때문이다.

      이른바 해방공간의 활동가들도 건국 사업을 독립을 위한 것이라고 분명히 인식하고 있었고, 또 그렇게 말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는 원래 ‘우리의 소원은 독립’이었다. 해방 후 1945년 말 이후의 신탁통치 반대운동은 ‘독립운동’이었다. 1948년 8월 15일 건국 선포 후 그 1주년이 되는 1949년 8월 15일에 대한 당시 명칭 또한 ‘독립기념일’이었다. 그것이 사회과학적으로나 역사학적으로 옳은 개념에 입각한 것이었다.
      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A&nNewsNumb=201905100025&page=1

    • Abe 2019.12.12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광호 글인가요?
      난 그친구 전혀 신뢰하지 않아요...
      이력을 한번 보세요...
      제대로 된 글을 인용해야 설득력이 있어요
      아니면 본인의 생각을 피력하던지...

    • Abe 2019.12.12 0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검색해서 글 올리는거 재미없어요..
      생각할 줄 몰라요?
      나도 그렇게하면 엄청나게 올릴수 있는데....

      우리나라 비하질 하지마세요... 애초부터 거기서
      잘못된거지요... 버르장머리 없이!...

      이 표현 알지요? 버르장머리.... 큰뫼가 생각나네요..

  3. Abe 2019.12.13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들의 잔학상을 알려주는 731 부대 이야기

    수천 명의 수용소의 사람들은 생체 해부의 대상이 되었으며, 많은 해부가 실험의 유효성을 위해 마취없이 이루어졌고 피해부자들은 대부분 사망하였다.수용자들을 다양한 질병에 감염시킨 후 외과수술로 해부하였고, 질병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장기를 제거하였다. 감염이나 해부를 당한 대상은 성인 남녀뿐 아니라 아동이나 영아 또한 포함하였다.

    출혈의 연구를 위해 수용자의 팔다리를 절단하였고, 절단된 팔이나 다리를 수용자의 반대편에 다시 봉합하는 실험 또한 진행되었다. 몇몇 수용자의 팔이나 다리는 얼려져 절단되었는데 일부는 다시 녹여져 치료받지 않은 괴저 및 부패의 영향을 연구에 사용되었다. 일부 수용자의 위는 외과적으로 절제되었고 식도와 장이 연결되기도 했다. 이외에 뇌, 폐, 간 등의 절제 수술 또한 행해졌다.

    일본제국의 외과의사였던 유아사 켄(湯浅謙)는 생체실험은 731부대의 밖에서도 널리 행해졌으며[6] 중국 대륙에서의 실험에 약 1000명의 일본군이 관여되어 있을 것이라고 증언하기도 했다.

    1945년 5~6월 규슈제국대학 의학부 제1외과 이시야마 후쿠지로와 제자들은 격추된 미군 B29 탑성원 포로 8명을 대상으로 수술 실험을 하였다. 수술 내용은 다음과 같다.

    5월 17일 포로 2명의 한쪽 폐를 전부 적출
    5월 22일 포로 2명 중 1명에게 위 전 적출 수술. 대동맥을 압박해 지혈하고 심장 정지시킨 후 개흉 심장 마사지, 심장 수술, 나머지 1명은 상복부 절개하고 담낭을 적출, 간장의 편엽을 절제5월 25일 포로 1명에게 뇌수술(3차 신경 차단)
    6월 2일 포로 3명 가운데 1명에게 오른쪽 대뢰동맥에서 약 500cc를 채혈한 후 대용 혈액약 300cc 주사. 1명에게 폐동격 수술, 나머지 1명에게 담낭 적출, 대용 혈액 200cc 주사, 간장 절제, 개흉 심장 마사지, 심근 절개 및 봉합, 대동맥 압박 지혈
    동상 실험을 했던 다니무라라는 인물은 실험 대상자들에게 야외 실습 실험을 하기도 하였다. 다니무라는 동계 위생 연구반을 조직해 텐트에서의 수술, 지혈, 수혈 등에 대해 가르치는 야외 실습을 했는데, 중국인 8명은 생체 실험 재료로 사용되었다. 이 8명은 실험이나 수술이 끝난 뒤 살해돼 생체 해부용으로 쓰이거나 총살됐다고 한다.

  4. 유 광언 2019.12.31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자 이외에 한국인이 만듣 한문자 (국자)을 알려주시면 고맙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