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개토대왕비 신묘년 기사의 숨은 주인공은 ‘반파’이다.”

최연식 동국대 교수는 최근 한국목간학회가 주최하는 정기발표회에서 ‘영락 6년 고구려의 백제침공 배경과 역사적 의미’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최 교수는 논문에서 한국과 일본 학계가 해석을 두고 대립한 고구려 광개토왕비 기록 ‘이왜이신묘년래도□파백잔□□신라이위신민’(而倭以辛卯年來渡□破百殘□□新羅以爲臣民)의 의미에 대한 독특한 접근법을 제시한다. 

이 문구는 지금까지도 “왜가 신묘년에 바다를 건너와 백제 □□ 신라를 깨뜨리고 신민으로 삼았다”로 해석됐다. 일본 학계는 이 대목을 두고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의 근거로 활용했다.

광개토대왕 비문에서 치열한 논쟁을 불렀던 신묘년(391년) 기록. ‘이왜이신묘년래도□파백잔□□신라이위신민’(而倭以辛卯年來渡□破百殘□□新羅以爲臣民) 중 ‘□파’ 부분을 ‘반파’로 해석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반파는 한반도 남부지역에 있는 지방을 가리킬 수 있다는 것이다. |최연식 교수 논문에서

그러나 국내 학자들은 “왜가 신묘년에 (침공해) 오자 (고구려가) 바다를 건너 깨뜨렸다. 백제는 신라를 침략해 신민으로 삼았다”는 등으로 해석했다. 

왜를 침략의 주체로 보지 않고 백제의 역할을 강조하는 해석이지만 이 또한 문법적으로 매끄럽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고구려가 백제를 침공한 이유가 명확하게 드러나기 위해서는 백제가 목적어가 아닌 주어가 돼야 하고, 이럴 경우 ‘백잔’(百殘, 백제)은 파(破, 깨뜨리다)의 목적어로 볼 수 없다”며 “‘백잔’이 ‘파’의 목적어가 아니라면, □파는 명사·수동·피동·동명사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래도’(來渡)의 다음에 장소가 온다는 것을 고려하면 □파는 지명일 가능성이 크다”며 “‘파’ 음이 들어가는 고대 지명으로는 ‘반파’가 있는데, ‘파’ 앞글자를 ‘반’으로 읽을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파’가 지명인 ‘반파’라면 신묘년조 기사는 “왜가 신묘년에 반파로 건너오자, 백제는 신라를 (공격해) 신민으로 삼았다”로 해석된다면서 “반파는 남해안 지역에 있었고, 신라와 적대적 관계를 유지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교수는 “반파는 포상8국(가야시대 낙동강 하류 및 지금의 경상남도 남해안일대에 있던 8개의 소국)과 동일한 정치세력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최 교수는 “광개토대왕비문의 ‘신묘년’ 기사의 숨은 주인공은 ‘반파’”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반파는 대립하고 있던 가라가 신라를 끌어들이자 이에 대항하기 위해 왜와 백제를 끌어들여 신라를 공격한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왜와 백제의 공격을 받게 된 신라는 고구려에 지원을 요청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와 주변 세력이 모두 참여하는 국제적 대립구도가 형성됐다”고 보았다. 경향신문 선임기자

Posted by 이기환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duhan 2019.04.22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구려 광개토왕비의 해석에 관해서는 일본과 중국의 학회가 일치한다.오히려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의 모든 고대 동아시아 사학자가 공통인식을 갖고 있다.우리만 민족주의적 강변 해석을 고집할 뿐이다.

  2. 사과나무 2019.04.23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일이 일치한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중일내부에도 다른 해석을 하는 학자들이 있다 비문의 정확한 해석이 문젠데 뜬금없이 민족주의라니! 그럼 중일은 민족주의적 강변이 아니란 말인가? 이딴댓글 달지 마라 거짓말도 자꾸하면 자신조차 속는다

    • kimduhan 2019.04.24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개토왕비를 임나일본부설의 근거로 이용한 일본 역사 학계는 비문이 변조되지 않았음을 입증해야 하는 새로운 요구에 직면했다. 이와 관련해 1981년 중국 학자 왕젠췬(王健群)은 지안에 머물며 장기간 현지 조사를 진행한 결과, 능비에 석회를 바른 것은 일본인이 아닌 중국인 전문 탁본업자였음을 밝혀냈다. 이들이 탁본 작업을 수월하게 하려는 의도에서 울퉁불퉁한 비면 일부에 석회를 발랐을 뿐, 글자 조작 의도는 없었다는 것이다. 또한 1980년대에는 석회를 바르기 이전에 제작한 탁본들이 차례로 확인돼 일본이 입수한 탁본들과 비교하는 작업이 진행됐다. 그 결과 일본 쪽이 신묘년조를 의도적으로 조작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주장이 힘을 얻게 됐다.
      http://h21.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43957.html

    • kimduhan 2019.04.2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반론을 제기한 사람은 1930년대 말 민족주의 사학자인 정인보였다. 그는 광개토대왕릉비는 고구려가 광개토대왕의 업적을 칭송하기 위해 세운 비석이니만큼 신묘년 기사의 '도해파(渡海破)'의 주어는 '왜'가 아니라 고구려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왜가 신묘년에 왔으므로, (고구려)가 바다를 건너가 왜를 깨뜨리고 백제와 □□ 신라를 신민으로 삼았다"고 해석하여 일본 학자들과는 다른 견해를 제시했다. 1972년에는 재일동포 사학자인 이진희는 일명 '석회 도포설'을 주장했다. 처음 비문을 연구하는 과정에 일본 육군 참모본부가 깊숙이 개입했었다는 점을 근거로 참모본부가 '탁본'을 바꿔치기 하고 심지어 광개토왕 비문에 석회를 발라 글자를 변조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그 뒤 1984년 중국인 학자 왕젠췬(王建群)가 비문에 대한 정밀 조사를 하여 잘못 읽은 부분들을 시정하고 탈락된 문자를 복원했다. 그는 탁본은 손으로 하는 만큼 각 판본마다 조금씩 달라지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했다. 그리고 일본군 참모본부의 석회도포 작전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http://m.smgnews.co.kr/15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