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342)
갯벌 속 고려선박 건졌더니 ‘800년 된 붉은색 곶감 꾸러미’가 올라왔다 ‘이거, 배 같은데?’ 2014년 11월23일 경기 안산 대부도의 방아머리 해수욕장 인근 갯벌에서 맨손어업(낙지) 중이던 어민이 옛 선박(배) 한 척을 발견했다. 육지에서 530m 정도 떨어진 갯벌이었다. 2006년 여기서 3.5㎞ 정도 떨어진 갯벌에서도 고려시대(12~14세기) 선박(대부도선)의 조각이 확인된 바 있었다. 시화호 및 주변의 해변도로 건설로 깎여나간 갯벌에서 옛 선박이 노출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듬해(2015) 6월부터 시작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정식발굴에서 고려시대 선박 1척이 노출됐다. 이것이 ‘대부도 2호선’이다. 선체에서는 접시와 주발 등 청자 21점과 청동숫가락 및 그릇 등 선상용기가 확인됐다. ■800년전 곶감의 향이 났다 6월26일이었다. 갯벌에 박힌 선체를 인양하려고 배의..
‘경배하라! 남근' 19금 장면…조각난 1600년전 신라토우 붙였더니 ‘경배하라 남근’. 첫마디부터 무슨 뚱단지 같은 소리냐고 할 겁니다. 10월9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이 개최중인 ‘영원한 여정, 특별한 동행’ 특별전을 살펴보던 저의 시선을 잡아끈 유물이 셋이나 되었습니다. 모두 1926년 경주 황남동에서 출토된 토우(흙인형) 장식 뚜껑(5세기)이었는데요. 그중 하나는 지름이 10.5㎝ 정도되는 뚜껑이었는데요. 글쎄 그 위에 남근이 떡하니 서있고, 주변 사람들이 그 남근을 향해 엎드려 절하고 있었습니다. 또 한 점은 적나라하게 사랑을 나누는 남녀를 향해 역시 ‘예(禮)’를 표하는 사람들을 표현한 도기 뚜껑이었습니다. 마치 ‘경배하라! 남근’, ‘경배하라! 사랑’을 표현한 것 같았습니다. 두 토우 옆에는 남성성과 여성성을 도드라지게 강조한 뚜껑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사랑을 ..
‘1413년 코끼리 유배사건’의 비극…단식투쟁과 눈물로 호소했지만 요즘들어 부쩍 ‘판다’ 관련 뉴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며칠전 중국이 태국에 외교선물로 보낸 판다(린후이·林惠)가 돌연사했다는 소식이 들렸는데요. 그런데 이 판다의 죽음 때문에 태국이 중국측에 보상금 6억원 가량을 지불해야 한다는 군요. 얼마전에는 일본 도쿄(東京) 우에노(上野) 동물원에서 태어난 암컷 판다 샹샹(香香)이 5살이 되자 중국으로 되돌아갔답니다. 지난달(4월)에는 2003년 미국 멤피스 동물원으로 대여된 판다 ‘야야(아아)’ 역시 중국에 반환되었습니다. 남의 일이 아니죠. 국내에도 2016년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방한 때 외교선물로 받은 판다 부부가 있죠. 러바오(樂寶·수컷)와 아이바오(愛寶·암컷)입니다. 그 부부 사이가 낳은 판다가 푸바오(福寶)이구요. 그런데 푸바오는 4살이 되는 내년(..
40년만에 공개된 몽촌토성 '곰발바닥'…백제판 '강남개발'의 증거? 가지런히 놓인 말머리뼈, 사람 손과 너무 닮은 발톱 잘린 곰발바닥뼈의 정체는 무얼까. 1983~89년 조사된 몽촌토성의 미정리유물 일부가 40년 만에 공개됐다. 서울대박물관은 ‘왕도한성:몽촌토성 1983~2023’ 특별전(5월23~8월31일)에서 나무상자 속에 보관해왔던 동물유체 등 유물 일부를 꺼내 정리한 결과물을 내놓았다. 그 가운데 최초로 정리·공개되는 제사의 흔적 유구와 유물이 특히 눈길을 끈다. 특히 40년 동안 수장고에 보관되어 있던 동·식물유체 400여점을 분석한 결과가 흥미롭다. 즉 소·사슴과·멧돼지·말·곰·개·꿩 등 포유류 및 조류와 대구, 숭어·백합 등의 어·패류 등으로 분류됐다. ■사람 손뼈와 똑같은 곰발바닥뼈 이중 순서대로 가지런히 놓인 치아가 보이는 말의 머리뼈가 도드라진다. 대략..
‘순종을 사육 동물로 전시하라’…이토 히로부미의 ‘창경원’ 프로젝트 최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가 ‘창경궁 명칭 환원 40주년’을 맞아 올 연말까지 다채로운 행사를 벌인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마도 50대 이상의 세대에게는 이 소식이 색다른 감회로 다가왔을 겁니다. 저만 해도 20대 초반까지는 ‘창경원’이었구요.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들고 소풍 가서 사자며, 호랑이며, 하마며, 기린같은 여러 진귀한 동물을 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다가 동·식물을 서울대공원에 옮긴 뒤인 1983년 12월 비로소 ‘창경궁’의 명칭을 되찾게 되었죠. 원래는 ‘궁’이었는데, 일제강점 초창기(1911년) ‘동식물을 키우는 동산’인 ‘원(苑)’으로 명칭이 바뀌었죠. 그러나 해방 이후 40년 가까이 ‘창경원’ 이름을 답습했던 것도 퍽이나 기막힌 일입니다. %3C/p|CDM|1.3|{"originWidth..
"소주가 조선의 운명을 바꿨다"…세종도 '임금도 못막는다' 인정했다 “나라의 장래를 생각하기는커녕 제 한 몸도 돌보지 못한다는 말인가.(縱不能以國家爲念 獨不顧一身之性命乎)” 1433년(세종 15) 10월28일이었습니다. 세종이 술(酒)의 폐해와 훈계를 담은 글을 발표합니다. “술은 몸과 마음을 해친다. 술 때문에 부모의 봉양을 버리고, 남녀의 분별을 문란하게 한다. 나라를 잃고 집을 패망하게 만들며, 성품을 파괴시키고 생명을 잃게 한다…” 세종은 이 교서를 족자로 만들어 서울을 물론 전국의 관청에 걸어두게 했습니다. ■“임금이 막는다고 술을 끊겠냐.” 세종이 특히 개인과 나라를 망칠 술로 지목한 것은 바로 ‘소주’였습니다. 7개월전인 3월23일 이조판서 허조(1369~1439)가 세종에게 소주의 폐해를 열거하면서 ‘금주령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는데요. “예부터 술 때문..
'이순신 최후' 메모한 류성룡 다이어리서 세종의 '불멸 업적' 찾았다 지금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공개 중인 유물 하나가 눈에 띈다. 서애 류성룡(1542~1607)이 지니고 다녔다는 ‘경자년 대통력’이다. 요즘으로 치면 ‘1600년판 다이어리’라 할 수 있다. 물론 이전에도 ‘류성룡 대통력’은 8권이나 남아있었다. 안동 하회 풍산류씨 충효당(류성룡의 종택)에 1594·1596·1597·1598·1604·1605·1606·1607년판 대통력이 소장되어 있었다. 지난해 일본 소장자로부터 구입한 ‘1600년 대통력’은 류성룡의 9번째 다이어리라 할 수 있다. ■“대장은 몸을 가벼이 해서는 안됩니다.” 이번 9번째 ‘류성룡 다이어리’에는 필설로 다할 수 없는 의미가 첫장부터 담겨 있었다. 임시로 철해 놓은 표지에 빼곡한 글씨 덕분에 단박에 유명세를 탔다. “전투(노량해전·1598년 ..
360만년 전 직립 보행한 인류, 이 ‘짱돌’ 하나로 세계를 정복했다 지난 2000년 11월 5일자 ‘마이니치(每日) 신문’에 일본 열도를 충격에 빠뜨리는 사건이 보도됩니다. 이른바 ‘구석기 유적 조작 사건’이었습니다. 고고학자인 후지무라 신이치(藤村新一)가 미야기현(宮城縣) 쓰기다테초(築館町) 가미타카모리(上高森) 유적 발굴 현장에서 가짜 석기를 파묻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폭로한 겁니다, 후지무라는 1981년 미야기현 자자라기(座散亂木)에서 일본 최초의 구석기 유적(약 4만 년 전)를 발굴한 인물이구요. 이후 잇단 발굴을 통해 일본 구석기 유적 연대를 ‘70만년전까지’로 올렸습니다. 덕분에 후지무라는 ‘신의 손(神の手)’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마이니치 신문의 폭로 이후의 검증결과 후지무라가 조사한 162곳의 구석기 유적 전체가 ‘가짜’라는 판정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