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흔적의 역사

(299)
궁정동 안가와 파가저택 조선시대 때 ‘파가저택(破家저澤)’이라는 형벌이 있었다. 죄인을 극형에 처한 뒤 그 집을 헐고, 집터에 연못을 팠던…. 대역죄나 존속살인 등 삼강오륜을 위배한 강상죄인(綱常罪人)에게 부과된 형벌이었다. 풍운아 허균(許筠·1569~1618)과 천주교인 유항검(柳恒儉·1756~1801) 등이 바로 능지처참과 함께 파가저택의 형을 받았다. 형벌의 뿌리는 춘추시대 주루국(婁國)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주루국의 정공(定公) 때 아비를 시해한 자가 있었다. 정공은 ‘신하가 임금을 시해하고, 아들이 아비를 죽이면 용서없이 죽인 뒤 그 집을 허물고 집터를 파서 연못으로 만든다’고 했다.”( ‘단궁 하’) ‘주루국’은 동이계의 터전이었던 산둥성(山東省)에 존재했다. 주루국이 있었던 추(鄒)와 노(魯) 땅은 공자와 맹자가..
지하만리장성과 유엔데이 ‘승냥이와 이리가 침략해오면(若是那豺狼來了),엽총으로 맞이할 것이네(迎接的有獵槍).’ 지난 1월19일 백악관. 미국을 방문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 주석을 위한 국빈 만찬이 열렸다. 중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랑랑(郞朗·28)의 손끝에서 웅장한 서사시가 연주됐다.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졌다. 하지만 이 곡의 정체를 알았다면…. 만찬장 분위기는 싸늘했을 것이다. 1956년 중국에서 개봉된 영화 의 주제가(‘나의 조국·我的祖國’)였으니 말이다. 상감령은 강원 철원의 오성산(해발 1062m) 동북방에 이어진 고지군(群)을 일컫는 지명이다. 영화 은 59년 전 이맘때인 1952년 10월14일부터 42일간의 싸움에서 중국군이 거둔 승리를 그린 영화이다. ‘나의 조국’ 가사의 ‘승냥이와 이리(豺狼)’는 ‘미군’을..
역사를 왜곡한 공자 “너를 봉하노라.” 성왕(成王·재위 기원전 1042~1021)은 코흘리개 나이로 주나라 2대 천자가 됐다. 철부지는 동생(우·虞)과 매일같이 장난을 쳤다. 어느 날 오동나무 잎으로 규(珪·천자를 알현할 때 쥐는 예기)를 만들었다. 그걸 동생에게 주면서 ‘제후로 봉’한 것이다. 그러자 곁에 있던 사관(史官)이 득달같이 나섰다. “빨리 책봉 날짜를 잡으십시오.”(사관) “응? 장난이었는데(吾與之戱耳)?”(성왕) “천자는 농담하면 안됩니다. 사관은 천자의 말씀을 기록하고….”(사관) “알았다. 알았어.”(성왕) 성왕은 동생을 제후로 봉했다. 그렇게 ‘장난’으로 건립된 나라가 춘추시대의 강국 진(晋)이었다. 제나라 장공(기원전 554~548) 때의 일이다. 난봉꾼이었던 장공은 대부 최저의 부인과도 사통했다. 화..
20전8승5패 고구려와 백제는 동족(부여계)이면서도 피비린내 나는 상잔(相殘)을 벌였다. 369년부터 시작된 전쟁은 한 편의 대하드라마 같다. 배신과 복수, 간계와 반간계가 난무한…. 전적은 고구려 기준으로 20전8승5패(7전은 승패불명). 초반 승자는 백제였다. 승리의 주역은 ‘배신의 아이콘’ 사기(斯紀)였다. 사기는 백제 시절, 왕의 말발굽을 다치게 한 뒤 고구려로 망명했다. 371년 고구려의 남침 소식에 백제는 불안에 떨었다. 그때 사기가 백제 진영으로 잠입한다. “고구려 군사의 수가 많다지만 새빨간 거짓입니다.”( ‘근구수왕조’) 사기의 말을 듣고 백제는 대대적인 반격에 나선다. 마침내 평양성 전투에서 고구려 고국원왕을 죽인다. 하지만 눈에는 눈. 396년 이번에는 광개토대왕이 백제를 쳐 58성 700촌을 빼앗..
동족상잔의 뿌리 “신과 고구려는 모두 부여 출신입니다(臣與高句麗 源出扶餘). 그런데 시랑(豺狼·승냥이와 이리), 장사(長蛇·큰 뱀)가 길을 막아…. 추류(醜類·추악한 무리)가 성해져서…. 소수(小竪·더벅머리 어린애)가….”( ‘개로왕조’) 472년. 백제 개로왕이 중국 북위 황제에게 장문의 표(表·외교문서)를 올린다. 요컨대 “고구려를 멸망시킬 수 있는 시기(是滅亡之期)이니 백제와 북위가 손을 잡자”는 것이었다. ‘삼국시대판 위키리크스’의 폭로였을까. 문서에는 백제와 북위 간 외교의 전말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 ‘이리와 승냥이’ ‘추악한 무리’ ‘큰 뱀’은 모두 고구려를 욕하는 표현이다. ‘더벅머리 어린애’는 장수왕을 지칭한 것이다. 하기야 어디 백제뿐이랴. 고구려도 백제를 ‘백잔(百殘)’, 즉 백제의 잔당으로 비하..
고구려군의 짬밥 “좋은 밭이 없다. 힘들여 밭을 갈아봐야 수확이 충분치 못하다. 배가 고프다. 고로 사람들은 음식을 절약한다(無良田 雖力佃作 不足以實口腹 故其人節食飮).”( ‘위서·동이전’, ‘열전’ 등) 중국 역사서는 죄다 고구려를 ‘배고픈 나라’로 표현하고 있다. ‘큰 산과 깊은 계곡이 많기(多大山深谷)’ 때문이라는 것이다. “성품이 흉악하고 급해서 노략질을 즐기며, 전투를 익힌다”(, )고 부연설명까지 했다. 더 꼬집었다. “농사를 짓지 않은 채 앉아서 밥을 먹는 자(坐食者)가 1만호나 됐다”()는 것이다. 비참한 일이다. 백성들이 배를 곯고, 고관대작들은 무위도식하고 있었다니…. 그러나 후세의 연구자들은 ‘고구려의 헝그리 정신’으로 미화했다. 배고픔을 ‘헝그리 정신’으로 이겨내며 끊임없이 정복전쟁을 벌였다는 것이..
성애의 나라 신라? “진흥왕의 태자(동륜)은 아버지 진흥왕의 후궁 보명궁주를 연모했다. 태자는 마침내 궁주의 담을 넘어 관계를 맺었다. 얼마 후, 태자가 밤중에 홀로 보명궁의 담장을 넘다가 큰 개에 물려 죽고 말았다.” 1989과 1995년. 김대문(金大問)이 7세기 말 편찬했다는 ‘화랑세기’의 발췌본과 필사본이 잇달아 발견됐다. 필사한 이는 한학자 박창화(1889~1962)였다. 일제강점기 때 일본 궁내청에서 일하던 중 의 원본을 보고 베꼈다는 것이다. 는 540~681년 사이에 활약한 화랑의 우두머리(풍월주) 32명의 전기다. 이 책은 540~681년 화랑의 우두머리(풍월주) 32명의 전기를 담고 있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은 ‘가짜’라는 낙인을 찍었다. 그야말로 끝을 모르는 ‘어색(漁色·물고기를 사냥하는 듯한 엽색행..
공자는 가수다 가요 오디션 프로그램인 에 200만명이 몰려들었다는 소식이 들린다. 그리고 이 오디션에는 최고의 가수이자 작곡가가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하지만 아무리 타고난 ‘심사위원’이자 ‘멘토’일지언정, 공자님을 따를 수 있을까. 공자가 사양자(師襄子)로부터 거문고를 배웠을 때였다. ‘연주법’과 ‘곡조’를 차례로 터득했다. 그런 다음 ‘곡중(曲中)의 주인공’을 알아차렸다. “피부는 검고, 눈은 빛나고 사방 제후국을 바라보는 원대한 분…. 바로 문왕이 아니겠습니까?” “역시 성인(聖人)이십니다. 이 곡은 주나라(기원전 1046~771) 창업주 문왕의 덕을 칭송한 문왕조(文王操)입니다.”(사양자) 공자는 거문고와 경(磬·타악기), 노래에도 통달했다. 요즘으로 치면 기타와 드럼은 물론 보컬까지 소화하는 만능 뮤지션이었던 ..